반유왕이 : 익숙한 곳을 떠나보자

8 6월 2016

많은 서양 여행객들에게, 동자바는 그냥 지나쳐가거나 발리에서 돌아가는 길에나마 한번쯤 들어봤을 지역이름에 불과하다. 그러나 많은 변화로 인해, 자바의 동쪽 끝에 위치한 반유왕이 도시지역은 많은 대담한 여행객들의 여행의 출발점으로서 그 명성을 얻고있다.

자바에서 가장 큰 레겐시인 반유왕이는 모든 종류의 모험에 적합한 활동들을 유치하는 다양한 곳들이있다. 수카마데 해변의 먼쪽에서 새볔에 공원경비원들의 도움으로 작은 새끼거북들을 놓아준다. 명성높은 푸른불꽃 신호를  보기위해 밤에 이젠산 분화구에 올라가서 태양이 세계에서 가장 크고 높은 산성호수를 비추는 것을 보기위해 머무른다.


등산객들은 전통적인 방법으로 직접 유황을 캐내는 광부들에게 그 유황을 직접 구입할수있다. 등반을 마치면, 이젠산  아래 근처에 있는 많은 폭포들을 구경하는것을 잊지않길 바란다. 가기 쉬운 곳에 있지만 여전히 잘 알려져있지않다. 그 넓이가 25,000헥타르에 해당하는 팔라룬 국립공원의 사파리의 숲은 다양한 야생동물과 수만마일의 사바나림을 보존하고있다.


바다를사랑하는이들은 육지를 완전히 떠나 최상급의 서핑을 경험할수있다. 야생사슴이 건암초들을 지나 조류를 먹을때의 새볔과 황혼을보라. 그림같은 그린베이 해변에서 수영도할수있다해변끝의 그네벤치에 앉아 진정한 오후의휴식도취할수있다.   그린베이에서 검은모래해변까지 보트를타고갈수있다. 다양한색깔의 수백개의보트는 얇은만의 해안선을따라 흩어져있다. 지역의어린이들은 축구를하거나 해변에서얻은재료들로만든연을날린다. 친절하게질문한다면, 당신도 함께할수있을것이

0

매력

다른 소식이나 이벤트